용수산비원, 추억을 만드는 사람들